HOME > 고객지원센터 > 공지사항 & 뉴스
“인천에 산림청 출장소 개설해야 한다” 2010년 5월 127
산업현장과 밀착된 행정으로 목재 많이 쓰는 문화 만들어 달라”
목재산업진흥, 수입업체지원·단지조성·규격 및 등급 제정 등 요구

산림청이 최근 목재산업진흥대책 마련을 위한 TF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산업계에서는 정부차원의 목재 수입산업 지원과 목재 가공 유통 단지 조성, 제품에 대한 등급 및 규격 제정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다 산업현장과 밀착된 산림행정과 정부차원의 대국민 목재 바로 알리기 캠페인도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수입업계 차별 말아야

인천 두일상사 변희철 대표는 “목재산업에 있어 수입은 불가피한 부분으로 제2의 생산이라고 할 수 있다”며 “수입업체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유산스 금리를 낮춰준다거나 환차손에 대한 보전 등 혜택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변 대표는 또 “요즘 OSB파동으로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목재는 주거생활에 있어 꼭 필요한 소재이니 만큼 주요 목자재에 대해서 정부가 일정량을 비축하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붕실업 조준희 대표는 “앞으로의 목재산업은 러시아와의 비중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으로 보이는데, 일본은 이미 대형 종합상사들이 진출해 있으나 우리나라는 중소기업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처럼 목재자원 주요 보유국과의 거래에 있어서는 정부차원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소기업으로서는 현지 사업파트너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에 한계가 있다”며 “정부가 나서서 요청 업체에 대한 신용조회나 평가를 대행해주었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상아목재 유만길 대표는 “산림청 입장에서는 국산재 지원에 더 신경쓸 수밖에 없겠지만, 최소한 수입목 업체를 차별해서는 안 된다”며 “시설 투자에 저리의 산림청 자금 지원이나, 산림청 시행이나 관견 사업에 산림조합과 같은 조건으로 수입목 업체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와이엘 성열찬 대표는 “일본은 JAS규격 품질인증 기관이 유럽에 상주하면서 일본으로 들어가는 제품에 대한 인스펙션을 하고 있다”며 “우리도 주요국에 이런 기관을 파견하거나, 여건이 힘들면 현지 회사에 용역을 주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업 안정 위한 부지확보 시급

대붕실업 조준희 대표는 “현재 목재산업이 밀집돼 있는 인천은 도시개발이다 해서 수용당한 경우가 많으며, 이로 인한 앞으로의 부지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또 수용된 상태에서는 대출도 받을 수 없어 당장의 운용자금도 문제다”면서 “보상금을 담보로 자금을 대출해 줄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광목재 조광덕 대표는 “안정적으로 사업을 이어나갈 수 있는 부지확보가 가장 시급하다. 위치로 봐서는 인천 북항이 가장 적합한데, 이 지역은 한진과 같은 대기업이 자리잡고 있으면서 목재산업을 자꾸 밀어내고 있다”며 “인천시 차원의 대책이 있어야 하겠지만, 인천시 역시 목재산업은 뒷전이다. 산림청이 이런 대기업과 인천시를 상대로 목재사업단지 조성을 위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드플러스 지철구 대표는 “인천 목재업계는 대부분 보세창고를 임대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언제 나가라고 할지 전전긍긍한 상태다”면서 “산업발전을 위해서는 단지조성과 같은 기반시설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목제품 등급과 규격 제정해야

상아목재 유만길 대표는 “수입할 때에는 등급이 있는데 국내에 유통될 때에는 등급이 사라진다. 단순하게 몇 개에 얼마냐만 중요해진다”며 “사정이 이러니 좋은 물건을 만들어서 팔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실정이다. 목재제품에 대한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기준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인터우드 이남희 대표는 “미국은 문짝도 슈퍼마켓에서 사서 달 수 있을 정도인데, 우리는 같은 시공사라도 아파트 현장마다 규격이 다를 정도로 규격화가 안 돼 있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가끔 순수 목재제품에 대한 친환경인증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는 일이 있다”며 “산림청 차원에서 이러한 친환경인증을 해주어야 하며, 등급을 매겨서 좋은 제품이 제값 받고 유통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목 류중열 대표는 “목재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은 우리 내부에 있다”고 전제한 뒤, “두께 등 규격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사례가 많다. 산림청이 규격을 만들고 공인 인스펙션 제도를 만들어서 이들이 산업현장을 돌면서 품질관리를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업현장과 밀착된 정책 나와야

신대림제재소 이명옥 대표는 “제재산업 등 대부분 목재산업체는 중소규모가 많은데, 자금이나 기술, 인력, 부지 등 정보를 얻고 싶어도 일일이 찾아다닐 시간도 없고, 또 어디에서 그런 정보를 얻어야 하는 지도 모르는 실정”이라며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림청이 인천에 출장소를 설치해 ‘문턱 낮은’ 행정을 펼칠 필요가 있으며, 출장소 설치가 어려우면 누군가에게 산림청과 업계간 소통의 역할을 위촉하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산수종합목재 강현규 대표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판단의 기준이 될만한 자료가 없다. 산림청이 목재의 수입에서 생산, 소비에 이르는 실태조사를 해줬으면 좋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적어도 1년 정도 산림청 직원을 인천에 파견해 산업현장의 현실을 정확하게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목재 많이 쓰는 문화 만들어야

우드플러스 지철구 대표는 “목재산업의 위상이 제고돼야 한다. 현재 은행권에서는 목재산업이 아주 저평가 돼 있는 상황이다. 문제 있는 업체도 있지만 건실한 기업이 더 많은 게 사실이다. 산림청이 목재산업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목재에 대한 소비자들의 잘못된 인식도 문제인데, 작은 갈라짐이나 옹이, 햇볕에 의한 자연스러운 변색 등도 소비자들은 ‘하자’라고 생각한다. 산림청이 목재의 특성을 제대로 알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에이스임업 하종범 대표는 “목재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목재를 많이 쓰는 문화를 만들어 주는 것 만큼 좋은 방법은 없다”며 “그런데 지금은 화학제품이 목재제품을 대체하고 있다. 캠페인과 광고를 통해 다시 목재제품이 사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아우딘프라자 윤문구 전무는 “목재는 사용하면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한데,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한 번 지어놓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한다”며 “관리부실로 인해 하자가 발생하면 목재가 나쁘다고 말한다. 소비자들에게 나무제품에 대한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야 한다”고 분석했다.

<자료 : 나무신문 서범석 기자 seo@imwood.co.kr>
30년 합판 외길 인생_2004년 목재신문 인터뷰
합판 및 건축자재 영업에 도전할 직원을 채용합니다.